감상 감상. 20년 전에도 결국 B L.ww 미드 OZ 오즈 시즌 1~6

 

© thethinblackframe , 출처 Unsplash

최근 본 한국 감옥생활 영화인 범모를 보다가 오즈를 알고 리뷰만 보고 그만둔 뒤 한 달간 정주행.

시즌마다 8번씩 있고 한 번이 한 시간 정도 러닝 타임이므로 하루에 두 편씩 보면 시간이 금방 간다.www

오즈 감옥수용소에서 벌어지는 미국 902000년대의 감옥생활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미국 내 범죄자 중 흑인을 중심으로 히스패닉계(라티노), 시칠리아인(이탈리아), 유대인, 나치즘, 가끔 동양인 범죄자들의 삶을 다룬다.

결국 서로 죽이고 죽이고 살아남는 출연자가 거의 없을 정도로 시즌마다 계속 뉴비들이 나오는데

끝까지 살아남는 주연급 배우는 이 드라마의 중심 인물이자 게이물의 정점에 서고.그리고 유일무이한 백인 범죄자인 비와 .

나머지는 뭐… 서로 죽이고, 팀 먹고는 깨지고, 또 죽이고, 그 애 아버지를 죽이고, 모두 죽일 거야. 떨리다

미국 방송답게… 살인, 성기노출, 가슴노출 등 19금 장면을 고스란히 보여줘 충격. 굳이…? 싶어도 숨길 필요 없이 성적인 느낌이 없는 잔인무도한 이야기.

매 시즌 하반신이 마비된 장애인들이 휠체어를 타고 종종 사족을 달고 다니는데. 처음엔 대충 얘기했지만 시즌 4, 5가 되면서 각 조주연들이 뮤지컬처럼 부르기 시작한다.

독특한 구성과 충격적인 소재, 살벌한 영상미..한국은 100년이 지나도 찾을 수 없는 제작.

하지만 확실히 미국 내 범죄는 주로 이민자들의 범죄가 주를 이루고 있음을 보여 준다. 그리고 그들을 두둔하려는 동양인 가톨릭 신부와 수녀도 인상적.(이 동양인 아저씨를 검색해 보니 커밍아웃됐다. 그것도 결혼을 두 번이나 한 중국계 . 그 당시 동양인으로서 배우생활을 하고 미국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얼마나 많은 차별과 무시당했을까..)

오라일리 형제 역을 맡은 두 사람이 실제 친형제인 것도 인상적이다.

시즌6의 결과는 결국 게이 러브의 비극적인 결말.이 드라마를 관통하는 데는 다양한 인종의 범죄자 가운데 꽃피는 비처와 캐릭터의 사랑이 주축이 돼 오즈의 시청률을 시즌6까지 잡을 수 있었던 게 아닌가 싶다.

시청자들은 볼 것이 많을 정도로 벗어던지고 보이러브가 난무한다.

남자 시청자들이 보기에는 아주 잔인하고 감옥생활에 대한 가감 없는 모습을 보여줘 흥미롭다.

실제로 이 시기에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아이언맨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도 마약에 의해 감옥생활을 했는데.. 그가 옥중에서 쓴 일기의 내용과 많이 닮았다. 작가는 아이언맨을 만나서 썼을까?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도 실제로 감옥에서 플렉이었다면 얼마나 잔인했을까.

20년전 미국드라마지만 요즘 쇄도하는 넷플릭스 드라마에 지치면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