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쯤 갔을까 전화 그림자 –

 

1970년대 말 후반, 그야말로 혜성처럼 나타난 가수…

커다란 테 안경에 가려진 여린 외모, 쉰 듯 맑은 목소리의 묘한 울림을 주던 가수.정영(본명 정미희)이다.

정영인은 1977년부터 1983년까지 활동한 가수로 1958년 5월 28일 부산 출생으로 상명여대 부속여고를 졸업하고 서울 명동 살롱가에서 통기타 가수로 활동하며 인기를 끌었다.

포크송으로 80년대를 풍미한 남궁옥분(南宮玉粉)과 음색, 창법에서 유사한 점이 많다.

어디쯤 가 있는가로 대중을 사로잡으며 데뷔 1년 만에 10대 가수로 선정됐지만 활동 몇 년 만에 그는 어디쯤 가 있는가라는 대답을 하지 않아 대중과 멀어졌다.

1977년 12월 어디쯤 가나요로 가요계에 데뷔한 그녀는 이듬해 MBC 10대 가수 1무대에 당당히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가요계의 새로운 스타로 떠오르기 전까지 서울 명동 살롱가를 중심으로 활동했던 정영인은 이후 현인의 노래를 리메이크한 서울 야곡 등으로 인기를 끌었지만 1980년 9월 서독으로 조용히 떠났다.

정연은 당시 프랑크푸르트에서 뛰었던 탁구 스타 이에리사와 함께 지내며 어학연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이후 1990년대 초 와세다대학에서 특수교육학을 전공하여 박사학위를 취득하였고,

자신의 노래처럼 말 한마디 무대를 떠난 정연은 지금은 한 강단에 서 있다는 말을 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