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한 오월 (편도염 추측)

​​​​​​과인는 그저 이렇게 기록하는 걸 좋아할것입니다 그래야 내 삶이 어땠는지 알 수 있으니 지금은 앉아서 타자를 칠 수 있는 정도이기 때문에 블로그를 좀 해보는 중이다 항상 잔인한 사월을 보냈었는데 예외도 있는지 올해는 오월이 통으로 사라졌다 평소에 목감기에 걸리면 목소음가 사라지는 건 거의 매일 있던 일이라 별 감흥이 없었다 5월 1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가까운 이비인후과에 다니면서 약도 꾸준히 먹으며 낫기만을 기다렸다​

>

​어차피 그간의 스토리들은 “아, 의미 없다”가 될 테니 병원 생략 ​병든 닭 잇츠병닭으로 하루가 지과인고 이틀이 지과인고 그저께 대학병원으로 출석을 했다 염증이 과인아지지 않아서 예전에 이곳 왔더니 한 번에 과인은 생각이 들어서 후다 닭(이 아니라 좀 여유롭게 10:45 자네무 여유롭네)​

>

예약을 못하고 가서 한 때때로 기다린 것만 같다 그렇지만 이게 1일 날 목감기랑 같지 않을 것임 스토리고 소염제랑 가글을 주겠다 하심 그러므로 내 증상은 더 이상 목감기가 아닌 후두염과 편도염으로 세분화되었다 아픈 와중에 선생님은 왜 이리도 친절하신지 감사합니다 정스토리

>

기침약도 함께 주셨다 병닭의 진행형 목소리는 돌아오다가도 다시 가고 오한에 열, 식은땀 그런대 쓰다 보니까 아파지려 한다 어저께 화실 다녀와서 또한 누웠다 옆에서 아빠가 이런 날 보시더니 정말 아무 데도 가지 내용라고 단호하게 내용씀하셨다 아픈 건 내 잘못이 아니에요 누구에게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에요

>

알고 보니 옹님이 내 마sound을 알았다 편도염 유경험자 이렇게 죽을 것처럼 며칠은 아플 거라고 했다 “본인 이래도 괜찮은 거죠?” 참으로 눈이 빠질 것 같다 식은땀도 뻘뻘 본인고 그러니까 치어스 가글 한잔해

>

이 통증이 끝자신고 자신면 자신는 홍삼에 한약에 몸에 좋다는 건 다 챙겨 먹고 체육도 할 것이다 아프니까 예전 트레이당신 JIN 선생님 말이 소견났다 스쿼트만 해도 체육이 된다고 날마다 스쿼트 50회를 해볼까 싶다 자신는 정말 그럴 것이다 더 이상 아프고 싶지 않타 자신는 모든 것을 버텨낼 것이다 항상그랬듯 느끼지만 아픈 것보다는 안 아프고 일 열더욱 하는 게 더 자신은 것 같다 내가 최신 삶이 재미가 없다 느꼈더니 이렇게 깨달음을 주시기 위해 편도염을 주셨자신 보다 편도염이 어린이스크림을 먹어도 된다고 (3년 전 목에 염증 났을 때 들었던 말+옹 님의 말) 했었는데, 기침이 자신서 어린이스크림을 못 먹었지만 그럭저럭 그 말만 보아도 미소가 지어진다 아직 들 아파서 이렇게 까부는 걸까 주접 그만 아픈 것 그만 주 7일 그림을 그리려면 이렇게 아프면 안 된다고 따라서 자신는 집에 칩거할 의도이다 자신가지 말라는 방침 잠깐씩 자신가서 바라다을 쐤더니 벌어지는 사단인 것 같다 이번 주 안에는 꼭 자신아서 다음 주에는 뛰어다녔으면 좋겠다 제발 ​엄마 말씀 “아유, 우리 딸이 팔랑거리고 다녀야 하는데.” ​어매… 자신 팔랑거리고 다니고 싶어요​​